광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21.04.13 [22:53] 시작페이지로
장동욱
장동욱
박창덕
정재연
윤기하
대한인
권오상
대한인
먼산
먼산
green
강태구
권오상
권오상
권오상
권오상
권오상
권오상
권오상
연재기사
강대석의 <철학산책>
포이어바흐가 지향하는 미래철학
장경률 <두만강 따라 천릿길>
형제봉, 천평벌을 호위하는 병풍산
이대로의 <우리 말글 살리기>
정보통신교육을 학교 정규과목으로 지정해야
"공동번영과 자주통일 앞당겨 나갈 것"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을 열어 <한반 ... / 박해전
정전협정 60주년 한반도의 평화는 어디에
썸네일 이미지
벌써 60년이 되어온다. 휴전협정(Korean Armistice)을 체결한 지 올해로 60년이 되었다. “기획 분단”은 전 ... / 김승자
포이어바흐가 지향하는 미래철학
[강대석 철학자의 철학산책] 유물론 강의 50
썸네일 이미지
50. 포이어바흐가 지향하는 미래철학   헤겔철학과 결별하고 새로운 철학을 유물론적인 의미에서 제시한 1843년의 단편적 저술 「철학의 개혁을 위한 항 예비명제」(Vorläufige Thesen zur Reform der Philosophie)와 「미래철학의 근본원 ... / 강대석
"혁신하며 단결하고, 단결하면서 혁신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친문 프레임으로 분열되면 안돼"
썸네일 이미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재보궐선거에 대한 성찰과 관련한 글을 누리 사회관계망에 올렸다. 글 전문을 싣는다.   - 친문 프레임으로 분열되면 안돼 -먼저 4.7재보궐선거에 ... / 김두관
신상철, 공수처에 김태영·김성찬 고발
"천안함 이동과 침몰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으면서도 국민에게 거짓 발표"
썸네일 이미지
천안함 좌초설을 제기해온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이 12일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과 김성찬 전 해군참모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신 전 위원은 이날 김 전 장관과 김 전 참모총장의 직무유기 및 미필적 고의에 ... / 김영란
썸네일 이미지
"'울산기획사건', 그 책임당사자는 윤석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진석 기소는 부당하고 비겁하다" / 박창덕
썸네일 이미지
정면충돌 앞두고 있는 두 개의 조약
[한호석의 개벽예감] 한미상호방위조약 제2조와 제3조에 대한 해석 / 한호석
썸네일 이미지
최저시급 알바노동자의 비애
최저시급 인상은 알바노동자에게 더 나은 생활을 위한 생존권의 문제 / 알바 노동자
썸네일 이미지
국민의 명령은 철저한 적폐청산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의미와 진보개혁의 태세 / 한성
썸네일 이미지
『기독교의 본질』
[강대석 철학자의 철학산책] 유물론 강의 49 / 강대석
단신
"특별법 개정으로 4·3은 자기 모습 찾게 돼" 박창덕
“기층조직 강화는 자랑스러운 전통” 박한균
“촛불 머슴으로 일하겠다” 김영란
사진으로 보는 평양의 봄 김영란
오세훈 후보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김영란
인간 중심의 유물론 강대석
10,000개의 타격대상 조준한 타격수단 한호석
“일본, 강제연행 피해 사죄·배상해야” 박한균
“오세훈 허위사실 유포죄 혐의”로 고발 김영란
윤석열 ‘정치 검사’의 행보 조국
유물철학 키우고 조국통일 정신 계승해야 김한성
"강대석 유물론철학자 용기 신념의 대학자" 장동욱
"미국 정부는 제주4.3학살 공식 사과하라" 박창덕
너는 박원순을 알고 있느냐 박해전
사람사는세상
"강대석 유물론철학자 용기 신념의 대학자"
썸네일 이미지
유물론철학자 고 강대석 교수 조국통일장 장례위원회는 25일 저녁 7시 대전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유가족과 각계인 ... / 장동욱
“남측 통일운동을 혁신해야 한다”
썸네일 이미지
박해전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상임대표는 27일 남측 통일운동의 기본적인 혁신과제와 관련해 “판문점선언의 ... / 장동욱
국가는 진실화해위원회 결정 즉각 이행하라
썸네일 이미지
 박해전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청산연대 공동대표는 2020년 8월 20일자에 이어, 12월 ... / 박해전
오늘의사진
6.15 10.4 자주통일평화번영결의대회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지나가다
많이 기사
사람·여론
정치·경제
사회·문화
교육· 청소년
건강·살림
민족·세계
  개인정보취급방침사람일보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대전 동구 동부로 55-58 603동 306호(판암동) ㅣ 전화 : (02)747-6150 ㅣ 전자우편:saram@saramilbo.com
등록번호 : 대전, 아00255 제호:사람일보ㅣ창간일: 2003년 6월 15일ㅣ발행·편집인 박해전ㅣ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해전
후원 : 하나은행 555-810120-77607 박해전
Copyright ⓒ 2003~2021 saramilb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saram@saram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