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
‘윤석열·김건희 의혹’ 조사청원 20만 넘어
윤석열 당선인 부부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3일만에 20만명 넘어섰다
김영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3/14 [11: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3월 14일 오전 10시 기준 청원 상황. [사진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윤석열 당선인 부부 의혹 진상조사 확인을 위한 국민청원이 단 3일 만에 2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윤석열 당선자의 대장동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봐주기 의혹과 김건희의 주가조작 실체의 진상조사 확인을 위한 청원’이 올라왔다.

 

14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264,860명의 국민이 청원에 동참했다. 

 

청원인은 “20대 대통령으로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본인과 그 부인에 대한 의혹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다. 대통령 후보라면 그 친가족 검증에 있어서는 먼지 털 하나라도 검증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당선인이 진정 국민과 나라를 위해 일할 지도자가 된다면 최소 이 정도는 당선인 신분에도 확실한 검증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윤석열 당선인의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과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당선인 신분에 있어서도 강력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윤 당선인은 2011년 대검 중수부 근무 당시 대장동 사업가에게 1,155억 원 가량의 불법 대출을 알선한 조우형 씨를 참고인 조사만 하고 기소하지 않았다. 당시 조 씨의 변호인은 박영수 전 특검이었다. 검사 시절부터 박 전 특검과 윤 후보는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윤 후보가 당시 봐주기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특히 화천대유 실소유주인 김만배 씨가 “박영수(전 특검)를 통해서 윤석열이 사건을 봐줬다. 사건이 없어졌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대선 TV 토론회에서 특검을 제안했으나 윤 당선인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국민은 윤 당선인이 대장동과 관련됐으리라는 의혹을 더 품은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김건희 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이른바 ‘전주’의 역할을 해 부당이익을 봤다는 것이다. 여기에 민변은 지난 2일 성명을 통해 “김건희 씨가 단순한 전주를 넘어 ‘공동정범’으로 인정할 만한 정황이 드러났다”라며 “검찰이 강제 수사 및 기소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인이 20만 명을 넘으면 청와대가 이에 대해 답을 해야 한다. 청와대가 어떤 답을 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영란 기자>

ⓒ 사람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 김건희 / 조사촉구 / 청원 관련기사목록